청명일인 4일 강원도 산불 잇따라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명일인 4일 강원도 전역에 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가운데 춘천과 횡성, 삼척에서 산불이 잇따라 발생했다.

강원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56분쯤 춘천 사북면 송암리 야산에서 초속 3m의 바람이 부는 가운데 원인을 알 수 없는 산불이 발생했다. 산림당국은 산불이 발생하자 진화 헬기 4대와 진화인력 80여 명을 투입해 오후 늦게 진화했다.

앞서 같은날 오전 3시 26분쯤에는 삼척시 근덕면 동막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 0.5㏊를 태우고 약 3시간 만에 꺼졌다. 산림당국은 소방당국과 함께 진화대원과 공무원 등 176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나 절벽과 급경사로 인해 접근이 어려워 방화선을 구축하고, 확산 방지에 주력했다.

이 불로 인근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주민과 숙박객 등 15명이 대피했으며, 주택 등에 불이 옮겨붙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소방당국은 인근에서 낚시하던 사람의 부주의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같은날 오전 5시 50분쯤에도 횡성군 우천면 산전리의 사유림에서도 불이나 0.08㏊를 태우고 40여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근처에서 영농 부산물을 소각하다 불씨가 옮겨붙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