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 양양도 뚫렸다…의정부성모병원 간병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꼼꼼하게 준비’ 3일 오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근무를 준비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꼼꼼하게 준비’
3일 오전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근무를 준비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강원 양양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4일 양양군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27일까지 의정부성모병원 간병인으로 활동한 A씨(64)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3시 의정부보건소로부터 병원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3일 오후 1시45분쯤 양양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이후 4일 오전 4시50분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날 오전 10시 강릉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됐다.

양양군은 확진자 발생 소식과 함께 A씨 동선도 공개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의정부에서 남편 차를 타고 양양 자택에 도착했다.

또 지난달 30일에는 현대미용실, 강릉아산병원, 연세의원, 이도약국 등에 갔고 이달 1일 양양한의원, 대구청과, 남대천 제방도로 등을 찾았다.

양양군은 A씨가 이용한 장소를 폐쇄 조치하고 방역 조치에 나섰다. 남편 등 접촉자에 대한 격리조치와 검사를 진행 중이다.
양양군 확진자 동선. 양양군 페이스북

▲ 양양군 확진자 동선.
양양군 페이스북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