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단기간 내 코로나19 종식 사실상 불가능”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4: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계속 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4.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계속 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4.4
연합뉴스

정부가 단기간 내 코로나19 종식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코로나19 유행이 최소 몇 개월에서 최악의 경우 몇 년까지 걸릴 수도 있다고 보고, 일상생활과 방역을 조화시키는 장기 방역전을 준비 중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12월 말 코로나19라는 새로운 감염병이 발견된 이후 3개월간 인류는 점점 더 많은 사실을 알아가며 지식을 쌓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전 세계의 의·과학자들과 각국의 정부가 동의하는 사실 중 하나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상당한 장기전이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 싸움은 단기간에 종식될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짧게는 몇 개월에서 몇 년을 예상하는 학자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부는 3월 22일부터 15일간 실시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여 4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2주간 추가적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신규 확진자 50명 이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 5% 미만 등 목표를 다시 세웠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을 결정한 이유는 세계적인 대유행과 함께 국내에서도 아직까지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 확진자 규모도 100명 내외에서 등락을 반복할 뿐 감소하지 않고 있다.

실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월 19일 152명에서 23일 64명까지 감소했으나 28일 다시 146명으로 증가했다. 이후 4월 1일 101명, 3일 86명을 기록하는 등 100명 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해외 유입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날까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해외유입 확진자는 총 688명을 기록했다. 더구나 이날 0시 기준 해외에서 유입된 신규 확진자 32명 중 17명은 모두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2주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발전할 뻔한 사례를 차단했다고 보고 당분간 이러한 차단을 지속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지금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기나긴 줄다리기를 하고 있으며 아직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줄다리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모든 참여자가 온 힘을 다해 줄을 당겨야 하고 구호에 맞춰 한 번에 힘을 모아 당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은 금물”이라며 “지금 이 순간 모두가 힘을 합쳐 이러한 환경을 만들어야 우리는 일상과 방역이 조화되는 새로운 방역체계, 생활방역체계를 준비할 수 있게 되고 이로써 기나긴 싸움을 할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