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민중·정의당, ‘동물정책 정책 제안’ 모두 채택”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 회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정당별 동물복지정책 채택 여부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 회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정당별 동물복지정책 채택 여부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동물을 위한 정당은 어디일까
동물권 단체 “민주당·통합당, 동물 복지정책 채택 비율 낮아”


4·15 총선을 앞두고 동물권 단체들이 동물 복지정책을 각 정당에 제안한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채택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카라’ 등 18개 단체로 구성된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는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물복지를 위한 32개 정책 수용 여부에 대한 6개 정당의 답변을 공개했다.

대응연대는 ▲헌법에 국가의 동물보호 의무 명시 ▲민법상 물건과 구분되는 동물의 지위 보장 ▲모든 동물의 임의도살 금지 등 3가지 핵심 과제를 포함한 32개 과제로 구성된 정책 제안서를 주요 정당에 보내 총선 공약 반영을 제안했다.

대응연대에 따르면 민주당은 3가지 핵심 과제 모두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통합당은 3가지 핵심 과제 중 임의도살 금지에 대해서만, 국민의 당은 민법상 별도 지위 보장과 임의도살 금지에 대해 전체 또는 일부 반영 의사를 보였다.

32개 과제 전체를 놓고 보면 국민의당은 25개, 민주당은 12개, 통합당은 8개를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정의당과 녹색당, 민중당은 3가지 핵심 과제를 포함한 32개 과제 모두를 공약으로 채택하거나 일부 수정해 공약에 반영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응연대는 “여당과 제1야당의 채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핵심 과제 3가지에 대해 아무것도 채택하지 않은 집권 여당의 답변은 매우 아쉽다”고 평가했다.

한편 대응연대는 총선이 열리는 15일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동물을 위한 투표’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