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 이름 ‘독도’ 청원에 일본 외무상 또 망언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AP 연합뉴스

▲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AP 연합뉴스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영토” 재차 주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3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망언을 했다.

아울러 그는 “개인적으로 ‘독도’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발언도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한국산 진단키트의 명칭을 독도로 하자는 청원이 청와대에 접수됐다고 자민당 의원이 지적하자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적으로도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라는 것에 근거해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에 대해 외교 루트를 통해 이 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독도 전경. 경북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도 전경. 경북도 제공

“다른 안건으로 코로나 국제협력 균열 안돼”

모테기 외무상은 “앞으로 동향을 주시하겠다”면서 “지금 국제사회가 협력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이겨내야 하는 상황에서 다른 안건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국제적 협력에 균열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했다.

앞서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월 20일 국회 연설에서도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망언을 했다.

자민당의 나카소네 야스타카 의원은 관련 질의 중 청와대 홈페이지에 접수한 청원에 지난달 30일 시점에서 32만명이 찬성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는 일본 고유영토,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한국 명칭과 관련한 일련의 움직임은 일본으로선 당연히 간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에 설치된 마포구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마포구 직원이 코로나19 검사 진단키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3.3 연합뉴스

▲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에 설치된 마포구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마포구 직원이 코로나19 검사 진단키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3.3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