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내 코로나19 확진 총 15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2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수조사 결과 총 15명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퇴원 환자와 보호자 중 확진자가 속출하자 추적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3일 보건당국에서 따르면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2769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의료진·직원 1066명, 협력업체 직원 928명, 환자 684명, 간병인 84명, 환자 보호자 43명 등이 대상이었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20명은 검사하지 못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환자 7명, 간병인 4명, 간호사 2명, 미화원 2명 등이다. 이가운데 환자 1명은 확진 4시간 만에 숨졌다.

병원내 감염률은 0.5% 수준이지만 전수 조사 전에 이 병원을 퇴원한 환자와 보호자가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 하루에만 포천 50대 남성과 의정부 70대 여성 등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각각 지난달 21일과 24일 퇴원했다. 최근 양주·동두천·남양주 등에서 확진된 11명도 전수 조사 전 이 병원에서 퇴원했거나 퇴원한 환자의 보호자다.

병원 내에서 확진된 철원 거주 간병인의 남편과 이들이 다녀간 목욕탕 이용객 3명 등 4명이 2차 감염되기도 했다. 결국 병원 내 확진자 15명과 퇴원 환자·보호자 13명, 2차 감염자 4명을 모두 포함하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이 병원 관련 확진자는 32명이다.

퇴원 환자 중에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2차 감염까지 이어지자 보건당국은 추적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