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철수 홀로 마라톤하며 표 달라 해…씁쓸한 코미디”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학규, 비례대표만 낸 국민의당 비판
비례대표 논란엔 “개헌 위한 결정” 해명
손학규 ‘막오른 4.15 총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4.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막오른 4.15 총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4.3/뉴스1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에서 지역구 후보를 안내고 비례후보만 하겠다고 하는데 이게 무슨 민주주의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냐”며 “정말 한심하다”고 안 대표를 비판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손 위원장은 안 대표를 두고 “지역구 후보도 안 낸 정당 대표가 홀로 마라톤을 하면서 국민에게 표를 달라고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정치가 코미디가 되고 있다. 뒷맛이 씁쓸한 블랙코미디”라고 덧붙였다.

손 위원장은 “다당제 연합정치를 위한 개헌이 제 정치의 마지막 목표라 생각해서 (이번 총선에)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의 대통령제는 끝났다. 다당제로 정치구조를 바꿔야 한다”며 “제가 다음 국회에 들어가겠다고 생각한 것은 오직 우리나라 정치구조 개혁해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비례대표 2번에 이름을 올려 ‘노욕(老慾)’ 논란이 불거진 데에는 “막판에는 오히려 종로에서 출마해 민생당의 존재감을 알려주자는 요구가 많았다. 하지만 민생당의 정치적 지위를 (종로 출마로) 더 높일 것인지에 대한 확신이 못 섰다”며 “제3정당, 연합정치를 대표하는 사람이 국회가서 연합정치 다당제를 이루고 개헌을 해야 된다 해서 (비례 후보로) 나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