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개막 연기로 KBO리그에 관심? 美매체 집중분석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5: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

▲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미국 메이저리그 시즌이 언제 개막할지 불투명한 가운데, KBO리그를 주목하고 있다.

미국 CBS스포츠는 3일 “코로나19로 메이저리그는 빠르면 5월 또는 6월 개막할 것으로 보인다. 좋은 소식이 있다면 KBO리그가 4월 말 또는 5월초 시즌 개막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메이저리그 팬들은 해외 리그에 관심을 갖지 않고 있지만 KBO리그가 유일하게 진행되는 리그라면 상황은 달라질 것”이라며 KBO리그를 소개했다.

CBS스포츠는 “KBO리그에는 총 10개 팀이 있고 한 시즌 144경기를 소화한다. 팀 간 균등하게 16경기를 치르는 것은 메이저리그와 다른 점”이라며 “5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고 리그 1위 팀이 한국시리즈에 직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산 베어스를 현재 KBO리그 최고의 팀으로 꼽았다. 매체는 “두산은 최근 KBO리그에서 가장 압도적인 팀이다. 2019년 챔피언 두산은 최근 5년간 우승 3회, 준우승 2회를 차지했다. 두산은 포스트시즌에 무려 22번 진출했다”고 밝혔다.

KBO리그에서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KIA 타이거즈는 “한국의 뉴욕 양키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KIA는 총 11번 우승을 차지했다. 1980년대에 5번 우승했고 2010년 이후에는 2017년 우승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KBO리그 최고의 투수는 양현종(KIA), 야수는 양의지(NC)로 꼽았다. 또한 키움 김하성은 빅리그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KBO는 4월 7일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구단 간 연습경기를 4월 21일부터로 2주 미뤘다. 정규리그 개막은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변경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