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다이노스 2군 코치 발열·오한으로 코로나19 검사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 훈련에서 마스크를 쓴 코치가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1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 훈련에서 마스크를 쓴 코치가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2군 코치가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중이다.

NC는 “C팀 코치 중 한 명이 3일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관할의료기관에서 진단검사 실시 후 자가격리 중”이라며 “KBO가 배포한 코로나19 메뉴얼에 따라 C팀 선수단은 3일 훈련을 취소하고 자택대기로 휴식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산야구장은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한다”며 “C팀 선수단의 훈련 재개 여부는 검사결과 확인 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NC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판 협력업체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이 있어 훈련을 중단한 바 있다. 그동안 음성 판정을 받긴 했지만 한국프로야구는 끊임없이 감염 의심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