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전담마크 100명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 2일 구청 7층 대강당에 마련된‘해외입국 자가격리자 전담반’을 대상으로 적극 대응을 당부하고 있다. 2020.4.3. 중구 제공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 2일 구청 7층 대강당에 마련된‘해외입국 자가격리자 전담반’을 대상으로 적극 대응을 당부하고 있다.
2020.4.3. 중구 제공

서울 중구가 구청 7층 대강당에 해외입국 자가격리자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전담반’을 설치했다고 3일 밝혔다.

전담반은 총 100명으로 구청 직원 50명에 중구시설관리공단 직원 50명이 힘을 보탠다.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자가격리가 시작된 가운데 중구가 관리하는 자가격리자 수는 지난 1일 기준 하루 동안 70명이 늘어났으며, 관리대상은 265명에 달한다. 증가한 자가격리자의 대부분은 해외입국자다.

이에 구가 향후 유입되는 해외입국자의 증가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자가격리자들의 이탈사례를 방지하고자 철저한 일대일 모니터링 대응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전담반 직원들은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정확한 정보 파악부터 자가격리자의 격리장소 이탈여부, 건강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게 된다.

해외입국자들은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1일 2회 발열, 기침 등 증상을 체크하는 자가진단을 실시해야 한다. 전담반은 이 ‘안전보호앱’을 활용해 매일 오전,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자가진단 여부를 확인하고 이상 증상 발생 시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즉시 연계하게 된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추적을 통한 격리지 이탈 여부도 수시로 확인해 이탈이 감지되면 연락을 취하는 등 즉각 조치에 나선다. 연락이 두절되거나 자가격리지를 무단 이탈하게 되면 경찰서와 공조해 적극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코로나19의 해외유입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이탈을 방지할 수 있도록 자가격리자들을 일대일로 철저하게 전담마크하겠다”면서 “아울러 자가격리 모니터링에 임하는 직원들도 주민들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빈틈없이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최근 해외입국자 전원 자가격리가 발표된 4월 1일보다 앞서 선제적인 해외 입국자 관리에 들어갔다.

자발적 자가격리 등을 이유로 지역 내 숙박업소에 체류할지도 모르는 해외입국자 발생을 예상해 지난달 28~29일에는 지역 내 관광숙박업소,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소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14일 이내 해외입국 이력이 있는 투숙객의 숙박 여부와 발열, 호흡기증상 등 이상여부를 확인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점검했다.

또한 중구로 유입되는 해외입국자는 공항에서 출발하는 전용버스를 타고 바로 중구보건소 진료를 받은 후 자가격리 장소까지 구청 차량으로 안전하게 이동하고 있다. 자차 이용자에게도 별도 통보를 통해 도착 후 보건소에서 바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