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감염자 없다” 주장에…주한미군사령관 “불가능”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사령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사령부 제공

북한 잇단 시험발사엔 “긴장을 키우는 것”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 불가능한 것이라고 거듭 반박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미국 CNN,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가 본 모든 정보를 토대로 보면 불가능한 주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정보의) 출처와 (취득)방법을 공개하지는 않겠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북한 감염자가) 얼마나 되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2월과 3월 초에 30일간 북한군이 발이 묶였고 국경과 (군) 편성에 엄격한 조치가 취해졌다는 건 안다”고 말했다.

앞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달 13일 미 국방부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도 북한 내 코로나19 발병을 꽤 확신한다면서 북한군이 30일 정도 발이 묶였다가 훈련을 재개했다고 언급했다.
서부전선 포병부대 훈련 현장 내려다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모습.[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부전선 포병부대 훈련 현장 내려다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모습.[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주한미군에서 이날 16번째 감염사례가 나왔다면서 이는 병력 2만 8500명에 가족과 지원인력 등 총 5만 8000명 중에서 나온 사례라고 설명했다고 CNN은 전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최근 이어진 북한의 시험발사와 관련해 “그들이 하는 건 긴장을 키우는 것”이라면서 시험발사가 정확도 높은 고체연료 미사일 전력 확보를 위한 4~5년짜리 계획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러한 시스템을 완성해 완전히 가동하게 되면 한국과 주변국에 위협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