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사건 72주년… 오늘 외부인사 없이 추념식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예방 위해 유족 위주 참석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하루 앞둔 2일 제주시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4·3 당시 불법 재판으로 억울하게 수형 생활을 한 제주 4·3 생존 수형인들과 가족이 재심 청구 기자회견을 하기 전 4·3 희생자 영령에 묵념하고 있다. 제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하루 앞둔 2일 제주시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4·3 당시 불법 재판으로 억울하게 수형 생활을 한 제주 4·3 생존 수형인들과 가족이 재심 청구 기자회견을 하기 전 4·3 희생자 영령에 묵념하고 있다.
제주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3일 오전 10시 제주 4·3평화공원 일대에서 ‘아픔을 치유로, 4·3을 미래로, 세상을 평화로’를 주제로 제72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추념식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인 점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 지난해에는 1만여명이 참석했는데 올해는 외부 인사 초청 없이 유족 등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행사를 개최한다. 또 추념식을 전후로 4·3 평화공원 모든 공간을 소독하고 행사장 출입 인원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며 좌석은 간격을 넓혀 배치하는 등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추념식은 생존 희생자와 유족의 인터뷰, 4·3 특별법 개정 염원을 담은 영상 상영으로 시작한다. 이어 희생자 양지홍씨의 딸 양춘자씨와 손자 김대호군이 ‘70년 만의 귀가’라는 제목으로 사연을 낭독한다. 4·3 당시 28세였던 양지홍씨는 제주공항에서 유해가 발굴됐으며 지난 1월 유전자 감식으로 신원이 확인돼 72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추념식은 유족과 도민들이 제주 곳곳의 4·3 유적지에서 ‘잠들지 않는 남도’ 노래를 함께 부르고 연주하는 영상으로 마무리된다.

추념식이 시작되는 오전 10시에는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의미로 제주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이 1분간 울린다. 행안부와 제주도는 2018년 추념식부터 이러한 방식으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도민도 추념의 시간을 갖도록 하고 있다.

추념식에 앞서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가 총 7696명(희생자 90명·유족 7606명)을 희생자 및 유족으로 추가 결정해 위패를 봉안하는 등 예우할 예정이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4-0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