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밤 달걀 굽는 공무원… ‘아침’ 선물받는 격리자들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채익 안양시 복지정책팀장
시설에서 샌드위치·라면으로 아침 때워
매일 100여개 구워 한 명당 3개씩 전달
“격리기간 영양 부족하지 않게 보살필 것”
임채익(왼쪽) 경기 안양시 복지정책팀장이 2일 직원과 함께 코로나19 시설 격리자들에게 아침 식사 대용으로 보낼 달걀을 굽고 있다. 안양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채익(왼쪽) 경기 안양시 복지정책팀장이 2일 직원과 함께 코로나19 시설 격리자들에게 아침 식사 대용으로 보낼 달걀을 굽고 있다.
안양시 제공

“차가운 샌드위치와 즉석라면으로 아침을 때워야 하는 격리자들에게 좀더 영양이 많은 식품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코로나19 격리자 건강을 보살피고 있는 임채익 경기 안양시 복지정책팀장은 2일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임 팀장은 매일 출근해 달걀 100여개를 굽는다. 코로나19로 시설에 격리 중인 시민에게 주기 위해서다. 시는 시설 격리자에게 점심, 저녁으로 도시락을 제공하지만 업체 사정으로 아침은 전날 배달한 샌드위치와 즉석라면으로 대신하고 있다.

안양 지역 격리자는 지난달 31일 기준 총 576명이다. 이 중 시가 지정한 시설을 이용하는 격리자는 모두 27명이다. 임 팀장은 매일 구운 달걀을 한 사람당 3개씩 전달해 시설 격리자의 부족한 아침 식사 영양을 보충한다. 업무에 지장이 없도록 퇴근 후 늦은 밤부터 준비한 뒤 이른 아침 출근, 구워진 달걀을 기기에서 꺼낸다. 따뜻한 정성이 담긴 구운 달걀은 격리자들에게 작은 감동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설 격리자에게 줄 무료 도시락도 관리한다. 임 팀장은 “1개당 가격은 8000원이지만 업체는 1만원 상당의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에 일조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점심은 이른 시간인 오전 10시 40분, 저녁은 오후 6시에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다. 시설 격리자 건강을 위해 매일 업체에 새로운 식단의 도시락을 요청하고 있다. 임 팀장은 “코로나19 격리자이기 때문에 식사에 더욱 신경을 쓰고 있다”며 “아침을 제외하고 결코 영양이나 신선도 등 품질은 떨어지지 않는다”고 장담했다.

임 팀장은 코로나19 격리자들을 관리하고 보살피느라 근무시간이 늘었다. 이른 새벽인 6시 30분쯤 출근해 밤 10시가 지나야 퇴근할 수 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업무에 기존 업무가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격리자의 식사 등 건강을 보살피고 있는 임 팀장은 이 외에도 발열 체크 결과를 취합해 보건소에 전달하고 생필품 제공, 소요 예산 편성 등의 업무를 처리한다.

임 팀장은 “코로나19 격리자들이 건강하게 시설을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살필 것”이라면서 “모든 국민이 합심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하루빨리 감염병 위기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20-04-0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