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티 깎아준 ‘착한 프랜차이즈’ 정책자금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2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코로나극복 ‘저리대출 기준’ 발표
산은 등서 0.6%P까지 우대금리 적용
정부가 가맹점의 고통을 분담하는 ‘착한 프랜차이즈’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 기준을 내놓았다.

2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가맹본부가 ‘착한 프랜차이즈’로 정책자금 지원을 받으려면 ▲로열티 인하·면제 ▲필수품목 가격 인하 ▲광고·판촉비 지원 ▲점포 손해보전 ▲현금 지원 등 다섯 가지 중 하나를 충족해야 한다. 가맹본부는 관련 서류를 구비해 금융지원 대상 기관에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수출입은행은 수출과 해외사업 관련 대출 지원 때 0.2% 포인트 우대금리 혜택을 준다. 산업은행은 재난극복 특별운영자금(힘내라 대한민국)을 통해 0.6% 포인트 우대금리를, 신용보증기금은 보증료율 0.2% 포인트를 우대해 준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0.3% 포인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0.6% 포인트 대출금리 우대 혜택을 준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4-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