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김종인, 공식 선거운동 첫날 ‘깜짝’ 회동해 전략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중식당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갖고 선거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황교안 캠프 제공) 2020.4.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중식당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갖고 선거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황교안 캠프 제공) 2020.4.2/뉴스1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중식당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다. 이날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첫날인 만큼 각자 살펴본 수도권 민심을 공유하고 향후 선거전략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만남은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오후 7시 30분쯤부터 한 시간가량 배석자 없이 진행됐다. 황 대표 측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는 수도권을 필두로 주요 격전지에 대한 선거 전략을 논의했다. 또 최근 통합당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점을 의식해 향후 대응책에 대해서도 의견이 오갔다.

선거를 총괄하는 황 대표와 김 위원장은 이날 자정부터 오후 6시 퇴근길 인사까지 종로 지역구와 경기권에서 각각 유세를 펼쳤다. 중도·부동층 유권자가 집중된 수도권 일대를 효율적으로 돌아보고 표심을 확보하려는 투 트랙 전략인 셈이다.

이날 만남은 황 대표 측 요청으로 이뤄졌다. 황 대표가 지역구를 비우기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수도권을 넓게 돌아보고 온 김 위원장에게 민심을 전해 듣고자 마련한 자리라고 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통합당은 지난 주말 전국 광역 시·도당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조사와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 자료를 토대로 1차 판세 분석을 완료했다. 2차 분석은 선거 중반인 다음 주쯤 진행될 예정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