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 “4·3 폄훼한 정경희 미래한국 후보 사퇴하라”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2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4·3 72주년 추념일을 하루 앞둔 2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유족들이 행방불명 위령비를 찾아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2020.4.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 4·3 72주년 추념일을 하루 앞둔 2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유족들이 행방불명 위령비를 찾아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2020.4.2/뉴스1

제주 4·3 희생자 유족 등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7번) 후보인 정경희 영산대 교수가 4·3을 ‘좌익 폭동으로 왜곡해왔다’면서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제주민예총,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2일 성명을 내고 “4·3 왜곡에 앞장서는 정경희 후보는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정 후보는 본인의 저서에서 제주4·3을 ‘좌익 폭동’, ‘공산주의 세력의 무장 반란’이라 주장하고 있다”며 “청소년의 올바른 역사 인식 정립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왜곡된 역사 인식으로 4·3을 폄훼하는 인사를 비례대표 후보로 내세운 미래한국당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고자 하는 국민과 4·3 유족의 열망을 짓밟는 행위”라고 역설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