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 대구 40대, 기저질환 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4.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위해 격리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4.1/뉴스1

기저질환(지병) 없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던 46세 환자(대구 거주 남성) 환자는 조사 결과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혔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40대 사망자에 대해서 의료진은 폐렴을 사인으로 봤다”면서 “병원의 의무기록, 의료이용력 등을 종합해 이전에 기저질환이 확인되는 부분을 통계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대구에서 사망한 46세 환자는 사망 당시 기저질환이 없다는 논란이 있었지만 방대본은 의료기록 등을 확인한 결과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파악했다. 곽 팀장은 “기저질환이 무엇인지는 고인의 개인적인 임상정보로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사망한 코로나19 환자 169명 중 기저질환이 없는 환자는 70대 남성 1명 뿐이다. 사망자의 기저질환 중에는 심뇌혈관질환 등 순환기계 질환 78.7%, 당뇨병 등 내분비계 질환 51.5%, 치매 등 정신질환 39.1%, 호흡기계 질환 29.0%를 차지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