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서 50·60대 확진자 2명 숨져…국내 총 173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지역 50·60대 남성 환자 2명이 숨졌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73명으로 늘었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A(57)씨가 사망했다.

A씨는 지난 2월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대구동산병원에 입원했다. 기저질환으로 알코올성 간 경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전 8시 59분쯤 대구의료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B(61)씨가 사망했다. B씨는 대실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을 받아 대구의료원으로 전원 됐다. 지병으로 당뇨와 고혈압, 치매 등을 앓았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