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육취약 학생에 5만2000대 노트북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격수업  30일 서울 송파구 영풍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 여부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격수업
30일 서울 송파구 영풍초등학교에서 한 교사가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 여부를 31일 발표할 예정이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교가 온라인 개학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등이 온라인 학습기기 마련과 학교 소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종 구청장협의회장(종로구청장)은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기자설명회를 열고 ‘서울시교육청-서울시-자치구, 온·오프라인 수업 학생 안전 및 지원대책 공동 대응 합의’를 발표했다.

조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각각 4대4대2로 재원을 부담해 교육 취약 학생 온라인 학습을 위해 노트북을 구매해 대여하기로 결정했다”며 “(서울) 법정 저소득층 학생은 약 5만2000명으로 대당 70만원씩 약 364억원이 들 것”이라고 밝혔다.

법정 저소득층 학생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한부모가족보호대상자, 법정차상위대상자로 이들 가운데 대여를 신청하는 모든 학생에게 노트북을 빌려줄 방침이다.

현재 노트북과 스마트패드 등 온라인 수업용으로 대여할 수 있는 스마트기기는 교육청 및 학교 보유분과 교육부 지원을 합쳐서 약 3만8000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교육감은 “서울시와 교육청, 지자체가 협력해 5만2000대의 노트북을 제공하고 교육청과 개별학교가 보유한 3만8000대의 여유분을 학교별로 대여하면 원격 수업을 위한 스마트기기 부족 사태는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육청은 15억원을 들여 1000개 학교 교무실에 와이파이를 설치해 교사들이 인터넷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또한 교사들이 온라인 수업을 원활하게 진행하도록 월 21억원을 투입해 교사들의 스마트폰 데이터 무제한 사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7만명 교사에게 월 3만원씩 지원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