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에 불 떨어진 일본…도쿄 병원 107명 집단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0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각에 잠긴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마에 손을 댄 채 눈을 감고 있다. 2020.3.27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각에 잠긴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이마에 손을 댄 채 눈을 감고 있다. 2020.3.27
AFP 연합뉴스

도쿄 도심 병원에서 10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되면서 일본 보건 당국이 비상이다.

도쿄에 따르면 1일 기준 다이토구의 에이주 병원에서 환자와 의료진 등 총 107명이 감염돼 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는 이 병원 환자와 의료진 7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감염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도쿄 공식 통계에 따르면 도쿄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엔 13명으로 주춤하다 31일 역대 최고치인 78명을 기록하면서 확산세를 나타냈다. 일본 확진자 수는 지난달 말 이후 급증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난 1일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어섰다. 특히 수도 도쿄에서만 58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다.

NHK에 따르면 일본에선 1일 도쿄 66명을 포함해 총 133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총 3074명으로 집계됐다.

아베 “도쿄 봉쇄 안돼…비상사태 아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현재는 비상사태를 선포할 상황은 아니며 도시 봉쇄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NHK 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른 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무엇보다도 국민의 생명,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총리 또는 국가가 막강한 권한을 갖는 것이 아니라 도도부현 지사가 권한을 갖고 필요한 요청이나 지시를 해야 할 것”이라며 “비상사태 선포가 곧 도시의 봉쇄도 아니며 프랑스에서와 같은 봉쇄와는 성격이 다를 것”이라고 말하며 프랑스와 같은 봉쇄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