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감염 1만→20만 13일 걸려, 10만→20만 닷새 밖에 안 걸려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0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고든스빌에 있는 월마트 유통센터를 찾아 트럭 운전사 어니스트 앨런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발생 그래프가 이탈리아 것을 닮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고든스빌 AP 연합뉴스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고든스빌에 있는 월마트 유통센터를 찾아 트럭 운전사 어니스트 앨런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발생 그래프가 이탈리아 것을 닮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고든스빌 AP 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20만명을 넘어서며 90만명을 넘긴 세계 감염자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존스홉킨스 대학의 2일 오전 3시 20분(한국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20만 3608명으로 1월 21일 미국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 71일 만에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9일 1만명을 넘긴 뒤 불과 13일 만에 감염자가 20배로 급증했다. 10만명에서 20만명이 되는 데 닷새 밖에 걸리지 않았다.

세계에서 가장 감염자가 많은 미국은 중국 감염자(8만 2361명)의 곱절을 훌쩍 넘겼다. 180개 나라와 지역의 91만 1308명 가운데 5분의 1을 넘어섰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는 환자 발생이 정점에 이르렀다는 당국자의 발언이 계속 나왔다. 국립고등보건연구소(ISS)의 실비오 브루사페로 소장은 현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근 신규 확진자 곡선은 우리가 정체기에 도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확산세가) 정점에 이르렀다는 것을 의미한다. (봉쇄)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ISS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정부 대책을 조언하는 이탈리아 바이러스 분야의 최고 전문기관이다.

방역·검역을 총괄하는 시민보호청의 안젤로 보렐리 청장도 코로나19 발병이 정점에 이르렀다면서 “그래프 곡선이 다시 올라갈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했다.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11만 574명으로 전날보다 4.5% 늘었고, 사망자는 전날보다 727명 늘어 1만 3155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의 사망자는 하루 864명이 늘어 9천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는 10만 2136명이 됐다. 하루 사망자가 800명대를 기록한 것은 닷새 연속이었으며 이날 사망자는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았다.
사망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지만, 확진자 증가세는 일주일째 하향 추세로 돌아섰다. 아울러 코로나19 입원 환자와 중환자 수도 줄고 있어 코로나19사태가 정점에 도달한 것일 수 있다고 페르난도 시몬 질병통제국장이 밝혔다. 그는 “지금 정점에 도달했느냐 여부가 핵심 이슈는 아니지만 우리는 이미 정점에 이른 것으로 보이며, 관련 집계치가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이 어느새 7만 6544명으로 중국 감염자 수에 거의 근접한 것도 눈에 띄고 터키(1만 5679)가 최근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프랑스는 존스홉킨스 통계에 아직 반영되지 않았지만 지난 24시간 509명이 숨져 희생자가 4032명으로 늘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최근 터키, 스웨덴, 브라질, 포르투갈에서 희생된 이들이 빠르게 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프로테니스 그랜드슬램 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대회가 당초 6월 29일부터 7월 12일까지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테니스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었는데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이날 취소됐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해 오는 5일까지 실시하던 접촉 제한 조치를 오는 1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탈리아 정부도 3일까지였던 전국 이동제한령과 비필수 업소 및 사업장 폐쇄 등 각종 봉쇄 정책을 부활절 주간이 끝난 뒤인 13일까지로 연장한다고 확인했다.

한국의 감염자는 9887명으로 여전히 세계 14번째지만 사망자는 165명으로 포르투갈(187명)에 밀려 16번째로 내려앉았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