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옮긴다는 보도에 개 독살 시도 잇따라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바논 MTV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 감염 가능성 보도
미국 덴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사투에 지친 의료진을 리트리버 훈련견이 위로하고 있다. 출처:트위터

▲ 미국 덴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사투에 지친 의료진을 리트리버 훈련견이 위로하고 있다. 출처:트위터

레바논의 한 방송에서 개가 신종 코로아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매개체가 된다는 보도가 나온 뒤 개를 독살하려는 시도가 잇달았다고 중동 언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바논의 네티즌과 동물 보호 활동가들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입에 거품을 문 채 바닥에 쓰러진 개가 괴로워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게시했다.

이들은 해당 보도가 근거 없는 ‘가짜 뉴스’라고 주장하면서 이 보도를 믿는 개 주인이 개를 버리는 일이 연달아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19 전염을 우려하는 일부 주민이 독극물이나 쥐약을 바른 먹이로 개나 고양이를 유인해 죽이려는 시도도 계속된다며 분노를 표했다.

이들 사건은 지난달 28일 밤 레바논 MTV가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를 옮길 수 있다고 보도한 뒤 시작됐다. 이에 항의가 이어지자 MTV는 인터넷에서 해당 보도를 삭제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뉴스는 1일 “레바논의 동물 활동가들이 독극물을 먹은 개 여러 마리를 신속히 동물병원으로 옮겨 살렸다”라고 보도했다.

레바논 동물 보호 활동가 조 말루프는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무시하는 무지한 일부 사람이 개를 죽이려고 거리에 독을 바른 고기를 놓았다. 죽을 만큼 괴로워하는 개를 보라. 그들은 범죄자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심지어 개를 키우는 집의 정원이나 테라스에서도 독극물을 바른 고깃덩어리를 발견했다”라고 지적했다.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이 코로나19를 옮기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현재로선 개, 고양이가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염시킨다는 증거가 없다고 발표했다.

다만 홍콩과 벨기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개와 고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적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