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일본,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역으로 지정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착용하고 의회 출석한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의원(상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의사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2020.4.1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착용하고 의회 출석한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의원(상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의사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2020.4.1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 등 49개 국가·지역의 전역을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기존에 대구와 청도 등 한국 일부 지역만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했지만, 이날 이를 한국 전역으로 확대 적용한 것이다.

일본 출입국관리법상의 입국 거부 대상이 되면 최근 2주 이내에 해당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이번 조치로 일본 정부가 입국 거부 대상에 올린 국가와 지역은 73곳으로, 전 세계의 3분의 1을 넘게 됐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31일 입국 거부 대상에 새로 포함한 4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방문 중단)으로, 그 밖의 전역을 ‘레벨2’(불필요한 방문 중단)로 각각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