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세종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입주계약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종시와 네이버는 지난 31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와 토지매매 계약을 했다. 데이터센터 건립 계약 절차는 모두 마무리됐다.

입주 장소는 금남면 집현리 도시첨단산업단지이다. 네이버는 6500억원을 들여 이곳 29만 3697㎡에 ‘하이퍼 스케일(최소 10만대 이상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센터)’을 건설한다. 올 하반기 건축 설계를 끝내고 2022년 센터를 완공한다.

네이버가 강원 춘천에 이어 두 번째로 짓는 데이터센터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 5세대(5G) 이동통신 등 인프라로 활용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해외 클라우드 사업자에 맞서 데이터 주권을 확보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