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뱅킹으로 하루 6조 오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4: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뱅킹 하루 평균 6조원, 이용건수는 1억건 육박
10명 중 6명은 계좌조회, 이체 등에 인터넷뱅킹 이용


지난해 모바일뱅킹 이용금액이 하루 평균 6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이용 건수도 1억건에 육박했다. 계좌 잔액조회나 이체와 같은 업무는 모바일뱅킹을 포함한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경우가 다수였고, 은행 창구나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한 금융서비스 이용은 줄었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19년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18개 국내은행과 우체국예금 고객 기준 모바일뱅킹의 이용금액은 하루평균 6조 3919억원으로 지난해(5조 3436억원) 대비 19.6% 증가했다. 이용건수는 9686만건으로 같은 기간 29.3% 늘어났다. 인터넷뱅킹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은 건수 기준으로 61.9%, 금액 기준으로는 13.1%다.

인터넷뱅킹을 통해 잔액조회, 이체, 대출 신청 규모는 하루 평균 1억 5648만 7000건으로 한 해 전보다 31.7% 급증했다. 국내 금융기관에 등록한 인터넷뱅킹 고객은 총 1억 5923만명(중복 합산)으로 1년 전보다 8.6% 늘었고,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은 1억 2095만명으로 15.5% 증가했다.

또 10명 중 6명은 간단한 금융업무를 볼 때는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출금, 이체 거래건수에서 인터넷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기준 59.3%로 전년 동기(53.2%)보다 6.1% 포인트 늘었다. ATM 이용 비중은 같은 기간 30.2%에서 26.4%로, 은행 창구 이용 비중도 8.8%에서 7.9%로 내려갔다.

특히 계좌조회 서비스는 인터넷뱅킹 이용 비중이 90.3%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은행 창구는 6.4%, ATM은 1.8%였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