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정부 욕’만으로는 총선 승리 못 해…국민에 확신 줘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영세 후보 선거사무실 지원 방문
“통합당, 1당 돼서 경제 위기 극복해야”
“낡은 보수 대신 ‘새 보수’ 마음 전달해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2020.4.1 연합뉴스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2020.4.1 연합뉴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통합당이 (21대 국회) 다수를 점하고 1당이 돼서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경제 대공황이 올지도 모르는 위기를 극복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에 출마한 권영세 후보의 선거사무실을 지원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난 3년 동안 경제를 망친 것 같이 그런 방법으로 경제위기를 대처하면 보나 마나 결과가 뻔하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통합당에 대해서도 “선거 앞두고 이런 말 하면 안 되지만”이라고 전제한 뒤 정부·여당과 그 지지자들을 욕하는 것만으로 국민을 마음을 얻고 총선에 승리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의 ‘막말 방송’ 논란을 지적한 발언으로 보인다.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채널인 ‘오른소리’의 ‘희망으로 여는 아침 뉴스쇼 미래’ 방송에서 진행자 박창훈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가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막말 발언을 해 비판 여론이 일었다.

유 의원은 “아직도 통합당이 멀었다고 생각한다”며 “부패하고 기득권에 물든 과거 방식의 ‘낡은 보수’를 하지 않고, 어떻게 ‘새로운 보수’로 거듭나겠다는 게 국민 마음에 전달돼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왼쪽)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출마하는 권영세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권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2020.4.1 연합뉴스

▲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왼쪽)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출마하는 권영세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권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2020.4.1 연합뉴스

이어 “경제든 안보이든 저 세력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 있겠다는 확신을 줘야 한다”한다며 “우리 통합당이 지금도, 총선 이후에도 정말 혁신하고 변화해야 할 지점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 후보도 “완전히 바닥을 누비는 정치를 하면서 많이 배웠다”며 “상대방과 싸우는 노력 이상으로 보수를 바꾸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유 의원은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으로부터 선대위원장 인선 제안을 받았느냐’는 기자 질문에 “방금 처음 듣는 이야기”라면서 “(캠프 개별 요청에 따른 지원 방문만으로도) 앞으로 저는 14일 동안 굉장히 바쁠 것 같다. 그냥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등 선대위와 공동으로 유세를 지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총선 때는 선대위가 다 모여 큰 트럭을 빌려놓고 하는 그런 것(유세)은 없었다”면서도 “필요한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 한 번 생각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