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1400억원 규모’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빙그레

▲ 빙그레

빙그레가 해태제과 아이스크림 부문을 인수한다.

31일 빙그레는 이사회를 통해 해태제과 자회사 해태아이스크림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빙그레가 인수한 주식은 해태아이스크림 보통주 100%인 100만 주다. 인수 금액은 1400억원이다.

빙그레는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부라보콘·누가바·바밤바 등 전 국민에게 친숙한 브랜드를 활용해 기존 아이스크림 사업 부문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빙그레 아이스크림 해외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태아이스크림 지난해 매출액은 1800억원대로, 롯데제과·빙그레·롯데푸트와 함께 아이스크림 업계 ‘빅4’를 형성했다.

해태제과는 “해태아이스크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 유치, 전략적 제휴, 지분 매각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검토했으나 분할 이후 다수 투자자에게서 적극적인 인수를 희망하는 러브콜이 이어져 경영권 매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태제과는 매각을 통해 들어오는 자금을 부채 상환과 과자 공장 신규 설비에 사용할 계획이다. 또한 해태제과 부채 비율은 대폭 낮아질 전망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