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임종석, 광진을 고민정 선거유세 시작으로 민주당 총선 돕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2일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의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민주당 총선 지원사격에 나선다.


1일 임 전 실장 측은 “임 전 실장이 2일 고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설 계획”이라면서 “당과 협의된 것은 아니고 앞으로 지원 요청이 오면 개별적으로 유세 현장을 찾아 도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과 고 후보는 문재인 정부 출마 당시 청와대 1기 멤버로 손발을 맞춘 인연이 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1월 21일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선 바 있다.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첫 공식 행보로 광진을 등에서 총선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기도 했다. 당시 임 전 실장 측은 당의 러브콜에 “불출마 번복은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공식 선거운동을 돕는 데 대해 임 전 실장 측은 “이번 총선이 민주당에 정말 중요한 선거라는 점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당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어떤 방식으로든 기여하겠다는 것으로 이번 유세 현장 지원도 그런 의미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