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착하다, 조이’ 황교안 대표, 후보자와 안내견 동시 인사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국회 로텐더홀 홀 앞 계단에서 열린 미래한국당과의 ‘나라살리기·경제살리기’ 공동 선언식에서 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인 시각장애인 김예지 씨의 안내견 조이를 쓰다듬고 있다.

안내견 등에는 촉수를 금하는 표시가 되어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