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성보다 심각” 뉴욕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그들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9: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스웨스트 항공 인스타그램

▲ 사우스웨스트 항공 인스타그램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이 가장 심각한 뉴욕주의 확진자가 조만간 8만 명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 장의 사진이 화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31일 오후 2시(현지시간) 기준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5천795명으로 집계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미국 전역의 전문 의료진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앞서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뉴욕을 돕기 위해 뉴욕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의료진들의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 사진은 지난 27일 미국 항공사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직원이 촬영한 것으로, 이날 애틀랜타를 출발해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 모습이 담겼다. 뉴욕 신종 코로나 치료 지원에 자원한 애틀랜타 지역 의료진과 일반 승객, 승무원이 다 같이 두 손으로 하트모양을 만들며 밝게 웃고 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애틀랜타에 있는 12명 이상의 의료 전문가들이 뉴욕에서 봉사를 해달라는 요청에 응답했다. 이들의 이타적인 희생은 이처럼 어두운 시기에 한줄기 빛이며, 아무리 많은 감사와 칭찬도 충분하지 않다”고 적었다.

이 사진은 수만 명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사진을 공유하면서 이들의 용기를 칭찬했다.

“중국 후베이보다 심각” 코로나19 환자 8만명 육박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인 뉴욕주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가 1200명을 넘어서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30일(이하 현지시간) 해군 병원선 ‘컴포트’ 호가 예인되는 맨해튼의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엄청난 손실과 고통, 그리고 눈물이 있다. 뉴욕주 전역의 모든 주민이 엄청난 비탄에 빠져있다”고 호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31일 오후 2시(미 동부시간) 기준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5천795명으로 집계됐다. 24시간 만에 1만 명가량 불어난 규모다. 이로써 코로나19 발원지격인 중국 우한(武漢)이 위치한 후베이(湖北)성의 확진자 6만7천801명을 웃돌게 됐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