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앤드루 잭, 코로나19로 사망…아내는 호주 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앤드루 잭 ‘스타워즈’ 스틸

▲ 앤드루 잭
‘스타워즈’ 스틸

할리우드 배우 앤드루 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망했다. 향년 76세.

3월 31일(현지시각) 잭의 대변인은 현지 언론을 통해 잭이 이날 오전 영국 런던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또 잭의 부인 가브리엘 로저스은 코로나19로 호주에서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상황으로, 잭의 장례식을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가브리엘 로저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오늘 한 사람을 잃었다. 앤드루 잭이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가족들이 그와 ‘함께’ 있음을 느끼며 아픔 없이, 평화롭게 갔다”고 남편을 추모했다.

잭은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서 저항군의 리더 중 한 명으로 출연했다. 특히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빈 훗’, ‘셜록 홈즈’ ‘반지의 제왕’ 등에선 출연 배우들이 영국식 억양과 방언을 다양하게 구사할 수 있도록 코치 역할을 소화했다. 최근에는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새로운 배트맨으로 캐스팅 된 영화 ‘배트맨’의 방언 코치로 활약했지만, 해당 영화는 코로나19로 인해 2주 전 촬영이 중단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