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7: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악관 기자회견서 코로나19 확산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세를 경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세를 경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세계 최대로 증가하고, 사망자 숫자도 중국을 넘어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전염병의 확산이 고통스럽다며 미국인들은 힘든 시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1일 기준 미국 확진자 수는 18만 4183명으로 전날보다 2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사망자 숫자도 3721명으로 중국이 주장하는 사망자 3305명을 뛰어넘었고 이탈리아 1만 2428명, 스페인 8189명에 이어 세계 세번째 수준이다.

미국의 확진자와 사망자는 뉴욕주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날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9000명 이상 늘어난 7만 5795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수는 전일보다 27% 증가한 1550명을 기록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일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강력하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우리는 아직 산에 올라가고 있다”며 “진짜 싸움은 산꼭대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CNN 앵커로 활동 중인 자신의 친동생 크리스토퍼 쿠오모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쿠오모 앵커는 트위터를 통해 “아내와 아이들에게 옮기지 않기만을 바란다”며 “집 지하에서 격리중으로 우리 모두 현명하고 강하게 뭉쳐서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