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박혜진 “상금 1000만원 코로나 성금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프로농구 통산 5번째 최우수선수
165㎝ 허예은 신인상… 위성우 감독상
박혜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혜진

박혜진(우리은행)이 생애 5번째 여자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우리은행은 위성우 감독이 감독상까지 수상하며 겹경사를 누렸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31일 발표한 2019~20 여자프로농구 부문별 수상자에 따르면 박혜진은 기자단 투표 결과 108표 중 99표를 얻었다. 박혜진은 최근 7시즌 동안 5번이나 MVP를 수상해 리그 최고의 선수임을 증명했다. 5번의 MVP 수상은 정선민 전 인천 신한은행 코치(7회)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팀의 정규리그 1위 등극에 1등 공신 역할을 한 박혜진은 “성격상 만족을 잘 몰라서 스스로를 괴롭혔는데 상을 받게 되니 그동안 흘린 땀과 결과는 비례한다는 걸 느낀다”며 상금 1000만원 전액을 코로나19 성금으로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년 만에 정규리그 1위를 탈환하며 WKBL 최다 기록이자 통산 7번째로 감독상을 수상한 위 감독은 “작년부터 세대 교체 시기가 왔다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그 부분이 팀에 활력이 됐던 것 같다”고 했다.

9경기에서 평균 3.3득점, 1.6어시스트를 기록해 신인상을 받은 키 165㎝의 허예은(KB)은 “심성영, 안혜지처럼 코트에서 살아남는 단신 가드의 길을 따라가고 싶다”고 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4-0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