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HMM’으로 새출발… 해운동맹 본격화 시동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 활동
HMM의 1만 1000TEU급 컨테이너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HMM의 1만 10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상선이 1일부터 ‘HMM’(에이치엠엠)이라는 사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이날부터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도 본격화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HMM은 이날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HMM 선포식’을 열고 이런 계획을 알릴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이 본격화하면서 HMM은 이달부터 미주 5개 노선과 중동 2개 노선이 확대된다. 주간 선복량도 4만 3000TEU까지 늘어난다. 이달 말부터는 초대형 선박이 투입되면서 선복량도 더욱 크게 확대돼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HMM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서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4-0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