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갇힌 4·15… ‘정책’‘공약’ 실종 사건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데이터로 읽는 2020 총선-바이러스 정치가 되다(상)] 코로나 사태… 선거에 미칠 파장은
MB때 신종플루 영향 ‘미미’
朴정부 메르스 ‘여당 참패’
관건은 ‘어떻게 대응했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연합뉴스

2009년 신종플루와 2015년 메르스 사태 직후 치러진 선거에서는 정부의 대응에 따라 총선 결과도 달라졌다. 감염병으로 인한 투표율 하락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실제 투표율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총선을 보름 앞둔 31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시지 않아 선거 결과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이명박 정부 때 창궐한 신종플루는 2009년 5월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75만 9678명의 확진자 중 263명이 사망했다. 같은 해 10월 28일 치러진 재보궐선거는 신종플루가 종식되지 않았지만 코로나와 달리 진정 국면에 접어든 시기였다. 당시 5개 선거구의 평균 투표율은 39.0%로 17대 총선 이후 6차례 실시된 재보궐선거 평균 투표율인 34.9%보다 4.1% 포인트 높아 감염병이 투표율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메르스 사태에서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2015년 5월 첫 확진자 발생 후 186명이 감염돼 38명이 사망한 당시 정부는 초기 확진자 발생 병원명을 공개하지 않는 등 안이한 대응으로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2015년 6월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달 대비 10% 포인트 이상 급락했고 이듬해 4월 치러진 20대 총선에도 하락세가 반영됐다. 총선에서는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이 122석으로 123석을 확보한 제1야당도 넘지 못하는 참패를 기록했다. 새누리당은 자체 분석한 총선 백서를 통해 “메르스 사태 등에 따른 실망감이 총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감염병에 대한 정부 대응을 패인으로 인정했다.

코로나는 역대 감염병 중 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된다. 유행이 진행 중이고 정부 대응에 대한 평가가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현 정부는 코로나에 대한 대응을 잘했다고 자체 평가하고 있지만 이날까지 확진자가 1만명에 가깝고 162명이 사망한 상황에서 내릴 판단은 아니다”라면서 “집권 중반 이후 이뤄진 역대 총선이 거의 정권심판론의 결과가 나왔던 만큼 이번 총선 역시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이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분석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20-04-0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