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은혜의강 교회 신도 2명 추가 확진…총 77명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2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강 교회에 16일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2020.3.16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강 교회에 16일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2020.3.16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경기 성남시는 은혜의 강 교회 신도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같은 수정구 양지동에 거주하는 모두 19세 남성 신도들이다.

또 은혜의 강 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일어난 날로 추정되는 지난 1일과 8일 교회 예배에 함께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난 16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해제를 하루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

따라서 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는 목사 부부와 신도 62명,접촉한 가족과 지인 15명 등 모두 77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 17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