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 확진 판정 간호사 아버지도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과 병원 관계자들이 검체 채취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과 병원 관계자들이 검체 채취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하남시는 덕풍동에 사는 남성 A(65)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분당제생병원 간호사의 아버지이다.

하남지역에서는 2번째 확진자인데 첫 확진자는 그의 부인(62)으로 지난 18일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로써 간호사와 부모 등 가족 3명이 양성 확진을 받았다.

A씨지난 1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격리해제 하루를 앞두고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