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폐기물처리공장서 불…8명 연기흡입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8: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산시 상록구의 한 폐기물처리공장에서 31일 오후 12시 15분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5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작업자 등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산시 상록구의 한 폐기물처리공장에서 31일 오후 12시 15분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5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작업자 등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31일 오후 12시 15분 경기 안산시 상록구의 한 폐기물처리공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5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작업자 등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고 30여 명이 작업 중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검은 연기와 불꽃이 보인다는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5분여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펌프차 등 장비 40여 대와 소방관 등 110여 명을 투입해 불길을 잡았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층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신고를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