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기사에 대구시장 비난 무더기로…수상한 악플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대구시 “댓글 조작 의혹” 경찰에 수사 의뢰

대구시가 지역과 무관한 코로나19 기사에 권영진 대구시장 비방 댓글이 무더기로 달리자 진상 규명을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31일 시 등에 따르면 전날 포털에 한 지상파 방송사의 ‘재확진 김포 일가족, 재감염보다 재활성화 가능성’ 기사가 올라왔다.

이 기사에는 ‘권영진은 뭐하냐? 누워서 쇼하지 말고 이런 거나 관리 잘해라’, ‘권영진과 신천지의 관계를 밝혀라…수상하다’ 등 권 시장을 비난하는 댓글이 연이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김포 이야기인데 대구 타령’ 등 답글로 의아함을 나타냈다.

이날 오후 이런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시는 누군가 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인 매크로 등으로 댓글을 조작해 권 시장을 음해하려 한 의혹이 짙다면서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대구시나 시장을 악의적으로 비방하는 게시물이나 댓글이 많았지만 방역활동에 전념하고자 일절 대응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지역과 무관한 기사에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비방하는 댓글이 많아 명예훼손 혐의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