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9살 여아 코로나 ‘양성’…6일전 의정부성모병원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아산병원 응급실 방문 때는 ‘음성’ 판정 나와
서울아산병원 전경

▲ 서울아산병원 전경

의사와 환자 숫자가 국내 최대규모인 서울아산병원 소아병동에서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아산병원에 입원치료를 받던 환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31일 서울아산병원은 1인실에 입원해있던 9세 여아가 이날 오전 병원에서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오후 양성으로 확인돼 음압병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 환아는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 26일 방문했고, 당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확인됐다. 다음날인 27일 병동으로 옮겨졌고 병실을 한차례 옮긴 것으로 파악됐다.

환아는 서울아산병원을 방문하기 하루 전인 25일에는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나왔다.

서울아산병원은 현재 환아를 음압병실로 옮겨 치료 중이다. 환아가 머물던 병실의 주변 입원환자들도 음압병실로 함께 옮기고 ‘병동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양성이 나온 환아가 특별히 증상이 있어서 진단검사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아산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병원 내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2700여개의 병상을 갖추고 있다.

앞서 서울백병원에서도 입원 환자가 코로나19로 확진됐으나 마스크 착용 등으로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코로나19는 주로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층에서 쉽게 감염이 일어나지만 아기는 물론 미성년 사망자도 발생하고 있다.

미국 일리노이에서는 지난 28일 코로나로 생후 9개월 된 아기가 사망했다.

지난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도 한국계인 17세 청소년이 숨졌으며 사인은 코로나로 추정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