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성 대형 산불…진화 나선 19명 참변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쓰촨성 산불 진화 나선 소방관들   시창 EPA=연합뉴스

▲ 중국 쓰촨성 산불 진화 나선 소방관들
시창 EPA=연합뉴스

중국 서부 쓰촨성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18명을 포함해 19명이 숨졌다.

3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현지시간) 쓰촨성 시창시 산불 현장에서 타지역에서 파견된 산불 진화 요원 18명과 길을 안내하던 현지 주민 1명이 사망했다.

이들은 산불을 끄려고 산에 올랐다가 갑자기 풍향이 바뀌는 바람에 불길에 휩싸여 참변을 당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시창시 주변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시작됐다. 일대에는 최근 한달가량 비가 내리지 않아 매우 건조한 상태였다. 산불이 이미 넓은 지역으로 퍼진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불길의 높이가 수십 미터에 달했다.

쓰촨성 소방 당국은 청두, 더양 등 성내 도시에서 소방대원 800여명을 차출해 현장에 보내 산불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헬리콥터도 투입된 가운데 시창시도 주민 700명 이상을 동원해 산불 진화에 투입했다.

그러나 산을 타고 이동한 불이 석유 가스를 보관하는 저장고와 주유소, 학교 등으로 번지면서 피해가 시창시 도시 구역까지 확대됐다. 31일 현재 기준 화재 면적은 약 1000 헥타르(1000만 제곱미터)이며 피해 면적은 약 80 헥타르(80만 제곱미터)다.

시창시는 이번 화재로 약 2044명의 사람들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보고 구조대를 급파해 구조 작업에 나섰으며, 주변 지역에서는 12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긴급 대피했다. 시창대학 캠퍼스에서는 학생 29명과 교직원 5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