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조기종료 안했더라면? 프로농구 평균 관중 10.7%↑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5경기 평균 3131명 기록...지난 시즌엔 2829명
허훈, 한경기 9회 연속 3점슛 타이 등 개인기록 풍성
이정현 420경기 연속 출장 기록, 추승균 뛰어넘어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며 리그에 영향을 주기 전까지 2019~20시즌 프로농구는 지난 시즌에 견줘 평균 관중이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 창원 LG의 농구영신(농구+송구영신) 경기에 팬들이 가득 들어찬 모습. 이날 경기장에 7833명의 팬이 입장해 역대 농구영신 최다 관중이자 이번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3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 창원 LG의 농구영신(농구+송구영신) 경기에 팬들이 가득 들어찬 모습. 이날 경기장에 7833명의 팬이 입장해 역대 농구영신 최다 관중이자 이번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31일 KBL에 따르면 이번 시즌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정규리그 전체 270경기를 끝내지 못한 채 213경기까지 소화한 진행된 상태에서 막을 내렸다. 그러나 무관중으로 진행된 8경기를 제외한 205경기에 64만 1917명이 찾아와 경기당 평균 관중 3131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시즌 정규 경기 평균 관중 2829명(270경기·누적 76만 3849명) 대비 10.7%가 늘어난 수치다. 지난 1월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올스타전은 9704명의 관중이 찾았고, 지난해 12월 31일 밤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창원 LG의 ‘농구영신’ 경기는 7833명이 찾아와 이번 시즌 정규리그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개인 기록도 풍성하게 나왔다. 허훈(kt)은 지난해 10월 20일 원주 DB와의 경기에서 3점슛 연속 9개를 성공해 조성원과 어깨를 나란히 한 점이 눈에 띈다. 이대성(전주 KCC)은 지난해 11월 9일 kt전에서 30득점-15어시스트 국내 선수 1호의 영예를 안았다. 같은 팀의 이정현은 추승균의 연속 경기 출전 기록(384경기)을 뛰어 넘어 420경기 출장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귀화 선수 라건아(KCC)는 조니 맥도웰을 넘어 역대 최다인 228회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애런 헤인즈(서울 SK)는 서장훈을 넘어 누적 자유투 성공 개수 1위(2224개)에 올랐다. 조이 도시(KCC)는 1쿼터에 12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사상 첫 1쿼터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