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PC방 등 84.4% 운영제한 지원금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로부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운영제한 행정명령을 받은 대부분의 시설이 영업을 중단하고 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 영업 중단 권고 대상 1만 3878곳 중 95.8%(1만 3301곳)가 운영제한 행정명령에 동참하고 있다.

영업 중단 시설 가운데 지원금을 신청한 1만 1277곳(84.8%)에는 70만원씩의 현금을 시·군을 통해 4월 초 지급할 방침이다. 미신청 업체에는 신청을 독려하고 있다.

지급 대상은 전주 4548곳, 익산 1853곳, 군산 1658곳, 정읍 768곳, 김제 506곳, 남원 438곳 등이다.

전북도는 지난 22일 PC방·노래연습장·학원·콜센터·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4월 5일까지 운영제한을 권고하고 이를 지킨 시설에 70만원씩을 주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지원금을 최대한 빨리 지급하면서 영업 중단과 방역지침 준수 여부도 점검하겠다”며 “모든 도민이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