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입원 2주만 ‘확진’…7명 추가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일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들. 연합뉴스

▲ 31일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들.
연합뉴스

결핵 입원 중 확진 판정 80대
80대 확진자와 같은 병동
병동 폐쇄 조치…병원 폐쇄 검토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간호사와 환자, 간병인 등 7명이 31일 추가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에선 전날 8층에 입원해 있던 8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시는 병원 폐쇄를 검토하고 있다.

의정부성모병원은 경기북부지역 대표적 의료기관으로 보건복지부 지정 외상센터를 운영하고,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거점 병원이기도 하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간호사 1명과 환자 2명, 간병인 4명이 이날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접촉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 7명은 이 병원에 입원 중 전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82세 여성 A씨와 같은 8층 병동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8층 병동은 이미 폐쇄됐다. 병원 측은 의사와 간호사 등 전체 직원 512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지난 10일 고관절 골절로 동두천성모병원에 입원했다가 결핵이 발견돼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 1인실로 이송됐다. 이후 15일부터 8층 의정부성모병원 일반병실 1인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이어 고관절 수술을 하루 앞둔 29일 발열(38.3℃) 증상이 지속 돼 코로나 검사를 받았는데 다음 날 양성 반응이 나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