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잘 안다며 “서울 인구 3800만명”…또 ‘거짓’ 코로나 방어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구당 검사 수 한국 못 미친다’ 묻자 “누구보다 한국 더 잘 알아”
한국 관련 잇단 틀린 수치로 코로나19 반박
“인구밀도 높은 한국과 미국 사정 다르다”
트럼프 “미국, 검사 수 제일 많아” 자화자찬
“인공호흡기 만들라” 전시법 발동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 등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인공호흡기 생산을 강제하는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공호흡기 만들라” 전시법 발동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 등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인공호흡기 생산을 강제하는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서울 인구 수, 행자부 2월 집계 973만명… 트럼프 발언과 4배 차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15만명을 넘어선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한국보다 검사 수가 적다는 지적이 나오자 “서울 인구는 3800만명”이라며 또다시 잘못된 수치를 인용해 미국의 조치를 자화자찬해 빈축을 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코로나19 검사를 늘렸지만, 인구당 검사 수로는 한국 같은 나라에 미치지 못한다. 언제 다른 나라와 동등해질 거라고 생각하냐’는 기자 질문을 받자 이렇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검사 수가) 매우 동등해졌다”고 한 뒤 “우리는 매우 넓은 나라를 갖고 있다. 나는 누구보다 한국을 더 잘 안다”며 질문한 기자를 질책하듯 답변했다.

그는 “한국은 매우 빽빽하다. 서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는지 아느냐. 서울이 얼마나 큰 도시인지 아느냐”고 물은 뒤 “3800만명이다. 이는 우리가 가진 어떤 것(도시)보다 더 크다. 3800만명의 사람이 함께 얽혀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그러면서 “우리는 넓은 농지가 있고 별다른 문제가 없는 광대한 지역을 갖고 있다. 어떤 경우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다”며 현재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하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인구당(기준)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우리는 전 세계 어떤 나라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했다”면서 “우리 검사는 전 세계 어떤 나라보다 더 낫다”고 강조했다.

인구 밀도가 높은 한국과 달리 미국은 광대한 영토에 사람이 흩어져 살고 있어서 감염 위험성이 높지 않다는 점을 언급하며 검사 수를 한국과 단순 비교하지 말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행정안전부 통계상 2월 말 기준 서울 인구는 973만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3800만명과는 4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명백한 수치를 잘못 인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주장을 강조하기 위해 과장된 수치를 사용했거나 수치 자체를 잘못 알고 발언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와 전쟁을 앞두고 23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와 전쟁을 앞두고
23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3 연합뉴스

트럼프 , 한국 검사 수도 13만건 이상 축소 언급…팩트 또 틀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들어 “미디어는 항상 한국 이야기를 꺼내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한국과 비교해 미국의 대응을 강조하는 화법을 자주 구사했다. 그 과정에서 수치를 거듭 잘못 언급하는 실수를 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국의 8일간 검사 건수가 22만건으로 한국의 8주간 검사와 맞먹는다는 백악관 관계자의 주장을 인용했지만, 당시 시점에 한국의 검사 건수는 35만 7000건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숫자와는 상당한 괴리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에도 종종 한국과 관련해 엉뚱한 수치를 반복적으로 인용하는 경향이 있었다. 2만 8500명인 주한미군 규모를 3만 2000명이라고 언급하는가 하면, 지난해 방위비 분담금 협상 때 전화 몇 통으로 5억 달러를 증액했다는 식으로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뉴욕의 코로나19 검사 행렬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퀸스의 엘름허스트 병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뉴욕의 코로나19 검사 행렬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퀸스의 엘름허스트 병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