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박사방’ 공범들 반성문으로 선처호소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번 방에서 감방으로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열린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조주빈), 와치맨, 갓갓 등 관련 성 착취 방 운영자, 가담자, 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이와 같은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및 2차 가해 처벌 법률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3.25/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n번 방에서 감방으로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열린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조주빈), 와치맨, 갓갓 등 관련 성 착취 방 운영자, 가담자, 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이와 같은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및 2차 가해 처벌 법률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3.25/뉴스1

조주빈(25)이 운영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의혹으로 구속기소된 공범들이 오는 4월 재판을 앞두고 반성문을 제출하며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 재판부에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 감형을 받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박사방’ 공범 3명은 30일 재판부에 일제히 반성문을 제출했다.

지난 9일 청소년성보호법상 강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는 19일부터 이날까지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반성문을 재판부에 제출하고 있다. 30일에는 반성문 2부를 제출했다. 조주빈은 피해자들의 신상정보를 알아내 미성년자를 성폭한 혐의를 받는데, A씨가 해당 범행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인 B군(16)은 운영진으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텔레그램 안에서 최소 8000명~최대 2만명이 가입된 ‘태평양 원정대’를 별도로 운영하며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B군 역시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했다.

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현직 공무원 C씨도 사건을 담당한 재판부에 지난 2일과 16일 반성문을 낸 데 이어 30일에도 반성문을 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D씨도 지난달 4일과 24일 반성문을 제출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