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하루 환자 6000여명 늘어 쿠오모 지사 “의료진 와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지사가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맨해튼 항구에 예인되는 해군 병원선 컴포트 호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지사가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맨해튼 항구에 예인되는 해군 병원선 컴포트 호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전역의 전문 의료진에게 요청한다. 보건 위기 상태에 놓이지 않은 지역이라면, 지금 뉴욕으로 와서 우리를 도와달라.”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인 뉴욕주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가 1200명을 넘어서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30일(이하 현지시간) 해군 병원선 ‘컴포트’ 호가 예인되는 맨해튼 의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엄청난 손실과 고통, 그리고 눈물이 있다. 뉴욕주 전역의 모든 주민이 엄청난 비탄에 빠져있다”며 전문 의료진은 뉴욕으로 와달라고 호소했다.

존스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 6497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동안 6000여명이 늘었다. 사망자는 1218명으로 하루 동안 300명 가까이 늘었다. 이 가운데 뉴욕시의 사망자가 790명에 이른다. 뉴욕주 사망자 셋 중 둘이 뉴욕시에서 나온 셈이다. 뉴욕주와 인접한 뉴저지주와 코네티컷주의 확진자는 각각 1만 6636명과 1993명이다.

동일 생활권인 이들 ‘트라이-스테이트’(tri-state)에서만 8만 5000여명의 환자가 발생해 미국 전역 15만 6931명의 절반을 웃돈다.

이날 뉴욕시에는 미 해군의 병원선(船) ‘컴포트’ 호가 도착해 가동에 들어갔다. 이 배는 1000개 병상과 12개의 완비된 수술실, 방사선과, 약국, 의료연구소 등을 갖추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아닌 일반 환자를 수용해 다른 병원들의 부담을 낮출 예정이다.

한편 쿠오모 지사는 초당적인 협력을 거듭 촉구, “지금 상황에서 공화당 지역, 민주당 지역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바이러스는 (정치 성향을) 구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과도한 정치적 스포트라이트가 쏠리는 상황에 대해선 정치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선을 그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