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증에 다급해진 日 “인공호흡기 증산하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버슈트’ 대비 기업 설비투자비 보조
마스크 쓴 일본 직장인 마스크를 쓴 직장인이 10일 일본 도쿄 롯본기역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2020.3.10  AFP 연합뉴스

▲ 마스크 쓴 일본 직장인
마스크를 쓴 직장인이 10일 일본 도쿄 롯본기역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2020.3.10
AFP 연합뉴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최악의 상황에 대한 대비를 서두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30일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중증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인공호흡기 증산을 업계에 요청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의 인공호흡기 증산을 위한 설비 투자비를 보조하는 한편 국내에 4000~5000대로 추산되는 재고를 모두 사들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전 세계 대도시에서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면서 미국, 영국, 독일 등 주요국에서 인공호흡기 증산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도 중증환자의 생명을 구할 의료체계 정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상태로는 ‘오버슈트’(폭발적인 감염 급증)가 발생할 경우 대응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일본 내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날 일본에서는 ‘4월 1일부터 도쿄가 실질적으로 록다운(도시 봉쇄)에 들어간다’, ‘앞으로 3주간 바깥에 나갈 수 없게 된다’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넘쳐나면서 국민들의 공포심리를 가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는 긴급사태에 도달하기 직전 수준에서 아슬하게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긴급사태 선언은 국민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다방면에서 신중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3-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