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로포폴 의혹’ 이부진 이미 소환 조사… 새달 수사 마무리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연합뉴스

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부진(50) 호텔신라 사장이 지난 22일 경찰에 출석해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여부를 확인함과 동시에 의료 행위가 목적이었는지 등을 따져 보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기자간담회에서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지난 22일 이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당일 오전 시작한 조사는 12시간을 넘긴 늦은 밤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시점에서는 이 사장이 피의자 신분인지, 참고인 신분인지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사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는지가 아니라 의료 행위인지를 수사 중이냐’는 질문에 경찰 관계자는 “그것도 중요한 판단 사항”이라고 말했다.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는 지난해 3월 서울 강남구 H성형외과 전 간호조무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우유주사’라고 불리는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됐다.

경찰은 해당 병원 원장을 의료법·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병원과 금융기관 등을 8차례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다음달 내에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사건을 넘길 계획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20-03-3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