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범죄 수사 인력 300명 보강… 상반기 증원 인력의 26.5% 배치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6: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개 지방청엔 피해자보호계 신설…법적 신변보호를 경찰 임무로 규정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경찰이 올해 사이버범죄 수사 인력을 300여명 늘리기로 했다. 올 상반기 증원되는 경찰 수사 인력 4명 중 1명에 해당한다.

경찰청은 올 상반기 경찰 인력 2029명(경찰관 1965명, 일반직 64명)을 증원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사 1139명 ▲테러 99명 ▲기동대 789명 ▲정책 2명 등이다. 수사 인력 중 사이버범죄 수사 인력 증원은 총 302명으로 사이버수사 242명, 디지털포렌식 51명, 사이버 구제공조 9명 등이 이에 해당한다. 여청수사는 329명, 영장심사관 109명, 마약수사 100명 등을 충원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올 상반기 증원되는 사이버범죄 수사 인력은 수사 파트 가운데 26.5%에 해당한다”며 “특히 올해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성착취물이 제작·판매되는 등 관련 범죄가 기승을 부린 만큼 내년에도 사이버수사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7개 지방청에는 피해자보호계가 신설된다. 법적으로 피해자보호가 경찰 임무로 규정됐고, 신변보호 요청이 늘어났다는 점을 반영했다는 게 경찰청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지방청 청문감사담당관 내 감사계에 있던 피해자보호팀(팀장 경감)이 청문감사담당관 직속 피해자보호계(계장 경정)로 승격된다. 피해자보호계 내에는 ▲피해자담당 ▲인권담당 ▲위기개입상담관이 각 1명 이상 배치될 계획이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03-3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